‘어벤져스: 엔드게임’ 개봉 11일만 1000만 돌파…역대 최단 기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이 개봉 11일 만에 천만 영화에 등극하며 역대 최단 기간 1000만 관객을 모으는 신기록을 세웠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배급사 실시간 티켓 발권 기준)에 따르면 ‘어벤져스4’는 개봉 11일째 이날 오후 7시 30분께 1000만165명을 돌파했다. 이는 마블 스튜디오 및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어벤져스3)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어벤져스2) 등 시리즈 3편 연속 천만 영화 등극의 기록이다. 또한 영진위통합전산망 공식통계 집계 기준으로 24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어벤져스4’는 지난해 1121만2710명을 동원해 천만 영화가 된 ‘어벤져스3’에 이어 1년 만에 외화로선 독보적으로 천만 영화가 됐다. 이는 ‘명량’(2014)의 12일, ‘신과함께-인과 연’(2018)의 14일, ‘신과함께-죄와 벌’(2017)의 16일, ‘극한직업’(2019)의 15일보다 빠른 기록이다. 뿐만 아니라 ‘어벤져스3’(2018)가 19일째, ‘어벤져스2’(2015)가 29일째 1000만을 돌파한 시점을 압도적으로 앞당겼다.

이로써 ‘어벤져스4’는 역대 최고 오프닝, 역대 개봉주 최다 관객수, 역대 일일 최다 관객수 기록을 했다. 또한 개봉 1일째 100만, 2일째 200만, 3일째 300만, 4일째 400만, 5일째 600만, 7일째 700만, 8일째 800만, 10일째 900만, 11일째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마블 스튜디오의 작품들은 ‘아이언맨’(2008)을 시작으로 11년 간 국내에서 약 4000만 명의 관객들의 모았다.

‘어벤져스4’는 이렇게 시리즈 대망의 흥행 피날레를 장식하고 있다. ‘어벤져스4’ 속 명대사인 ‘3000만큼 사랑해’도 전 세계 관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어벤져스4’는 수일 내 ‘어벤져스’ 시리즈를 모두 제치고 역대 외화 흥행 기록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