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인기 식지 않았다…관련 검색어 도배+전 시즌 대비 시청률 ↑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프로듀스X101’ 방송 화면 /사진제공=Mnet

Mnet ‘프로듀스X101’가 첫 회가 전 시즌보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다시금 입증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프로듀스X101’ 1회 시청률은 1.45%(유로 플랫폼 기준)를 기록했다. 전 시즌보다 높은 시청률이다. 1539 타깃 시청률과 2049 남녀 시청률도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시즌은 글로벌 보이그룹 육성을 목표로 전 세계 실시간 동시 중계를 처음으로 시작했다. 국내 및 아시아 12개 지역 등을 비롯해 유튜브 및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40만 시청자들이 1회를 동시 시청했다. 또한 국내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는 검색어 순위 1위부터 20위까지 ‘프로듀스X101’ 관련 검색어들로 도배가 되기도 했다. 특히 김민규, 박선호, 김요한, 송유빈, 남도현 등 연습생들이 번갈아 검색어 1위 및 상위를 점령했다.

‘프로듀스X101′ 1회 검색어 순위 /사진제공=Mnet

1회에서는 아이돌 데뷔를 꿈꾸는 101명의 연습생들이 국민 프로듀서 앞에 첫 등장, 자신이 가진 끼와 매력을 선보였다. 스타쉽, 브랜뉴뮤직, 판타지오, DSP, 젤리피쉬를 비롯해 YG, JYP 등 대형 기획사까지 여러 기획사의 연습생들이 속속 등장했다. 이미 데뷔했던 마이틴, 빅톤, 업텐션 등 그룹 출신 연습생들도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피라미드의 가장 꼭대기인 1등 자리는 JYP 윤서빈 연습생이 차지해 1분 단독 PR권을 획득했다.

101명의 연습생들이 모두 자리에 착석한 후 첫 관문인 레벨 테스트가 진행됐다. 이번 시즌에는 최하위 X등급을 받은 연습생들이 트레이닝 센터에 입소를 못한다는 사실이 밝혀져 연습생들의 긴장감을 높였다.

DSP 연습생들은 엑소의 ‘Ko Ko Bop’을 파워풀하면서도 그루비하게 소화해내 시선을 끌었다. 특히 손동표 연습생은 넘치는 끼와 매력으로 트레이너들에게 좋은 평가를 얻어 B등급을 받았다. 아이돌이라는 꿈을 위해 13년간 해왔던 태권도 선수 생활도 접었다는 위 엔터테인먼트 김요한은 3개월이라는 짧은 연습 기간에도 안정적인 가창력과 센스 있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A등급을 받았다.

스타쉽 1기 연습생 출신으로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인 sidusHQ 박선호는 길었던 연습생 기간만큼 탄탄한 내공을 선보여 B등급을 받았으며 ‘프로듀스101 시즌2’에 이어 이번 시즌 재도전한 MLD 김동빈 연습생은 지난 시즌과 동일한 ‘츄잉검’을 부르며 2년 사이 놀랍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줘 B등급을 받았다.

브랜뉴뮤직 연습생들은 직접 만든 자작곡으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마치 데뷔한 팀처럼 완벽한 무대를 선보여 “역시 브랜뉴”라는 말을 이끌어냈다. 그 결과 윤정환, 이은상 연습생은 A, 홍성준, 김시훈 연습생은 B라는 좋은 성적을 얻었다. 짧은 연습 기간에도 엄청난 가능성을 보여준 MBK 엔터테인먼트 남도현 연습생과 보컬과 퍼포먼스 어느 쪽도 빠지지 않는 무대를 선보인 뮤직웍스의 송유빈, 김국헌 연습생 모두 A등급을 거머쥐었다.

방송 마지막에 공개된 실시간 연습생 등수에서는 젤리피쉬 김민규가 1등, 스타쉽 구정모가 2등, 위 엔터테인먼트 김요한이 3등, 울림 차준호가 4등, 티오피미디어 김우석이 5등, DSP미디어 손동표가 6등, 개인 연습생 이유진이 7등, iMe KOREA 이세진이 8등, 스타쉽 송형준이 9등, 마루기획 이진우가 10등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의 최종 데뷔 멤버는 11명으로 마지막 생방송 최종 순위 발표식 1~10등의 연습생과 더불어 방송 기간 누적투표수가 가장 높은 1명이 데뷔의 꿈을 실현하게 된다.

다음 주 방송에서는 화제의 드라마 ‘SKY캐슬’ 출신으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이유진 연습생과 대형 기획사 JYP, YG의 연습생들의 레벨 테스트 무대 및 등급별 클래스가 공개될 예정이다.

‘프로듀스X101’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