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홍진영, 김현정 ‘멍’ EDM 댄스버전 열창…’섹시+카리스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가수 홍진영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흥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4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대표 트로트 가수가 총출동한 ‘반전 무대 특집’으로 설운도, 조항조, 유지나, 홍진영, 박현빈, 박구윤가 출연했다.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등장한 홍진영은 김현정의 ‘멍’를 선곡해 열창했다. 블랙 오프숄더 원피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홍진영은 강렬한 눈빛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멍’을EDM 댄스버전으로 편곡한 홍진영은 폭발적인 가창력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음악이 끝나자 관객들은 기립박수를 치며 열광했다.

홍진영의 노래가 끝난 후 설운도는 “너무 얄밉다”며 “어떻게 저렇게 잘할 수가 있나. 노래, 외모, 끼까지 삼박자를 두루 갖췄다”고 칭찬했다. 조항조도 “(홍진영)이 트로트를 한다는 거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