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아이즈원, 이름 맞히기 게임 진행…고도의 심리전에 형님들 ‘혼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는형님’의 걸그룹 아이즈원/사진제공=JTBC

걸그룹 아이즈원이 JTBC ‘아는 형님’에서 형님들 속이기에 나섰다.

4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아이즈원이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형님들은 아이즈원 멤버들의 솔직한 입담에 진땀을 흘렸다. 특히 ‘최연소 강호동 피해자’에 등극한 안유진이 서운함을 토로하자 강호동은 당혹스러운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아이즈원은 각자의 이름이 가려져있는 이름표를 달고 등장해 형님들을 대상으로 ‘이름 맞히기’ 테스트를 시작했다. 아이즈원 팬을 자처한 김희철의 진두지휘 하에 아이즈원 멤버들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형님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특히 멤버들은 일본인 멤버를 찾을 때도, 부산 출신 멤버를 찾을 때도, 리더를 찾을 때도 끊임없이 자신이 그 주인공이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형님들은 의심스러운 멤버들에게 예리한 질문을 던졌고, 그때마다 아이즈원 멤버들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다. 또한 후반부에 밝혀진 한 멤버의 정체 때문에 모든 형님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아이즈원과 형님들이 펼친 고도의 심리전은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