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집해제 D-3’ 슈퍼주니어 규현, 25일 ‘서재페 2019’ 참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슈퍼주니어 규현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슈퍼주니어 규현이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에 참석한다.

규현은 오는 25일과 26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에 첫날 라인업으로 참석해 다채로운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이번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는 규현의 감성 발라드 무대를 포함해 윈튼 마살리스, 오마라 포르투온도, 핑크 마티니, 토미 엠마뉴엘 등의 재즈 거장들과 클린 밴딧, 알로에 블라크, 피츠 앤드 더 탠트럼스, 라우브, 리온 브릿지스, 줄리아 마이클스, 바하마스, 닉 하킴, 뷜로우 등 글로벌 아티스트들의 첫 내한 무대도 준비돼 있어 음악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규현은 오는 7일 제대를 앞두고 있다. 그는 슈퍼주니어 그룹, 유닛 활동과 솔로 활동은 물론 MBC ‘라디오 스타’, tvN ‘신서유기’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통통 튀는 활약을 펼친 바 있어 소집해제 이후의 행보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