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유지태, 병실 안 날선 대치…“그의 총구가 향한 곳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이몽’ 스틸./사진제공=MBC

MBC ‘이몽’의 배우 이요원-유지태가 병실에서 총구를 사이에 두고 팽팽하게 대치한다.

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 비밀결사인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요원은 조선인 일본 의사와 독립군 밀정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이영진 역으로, 유지태는 무장독립투쟁을 이끄는 의열단장 김원봉으로 분한다. 이 가운데 4일 ‘이몽’ 측은 이요원과 유지태의 긴장감 넘치는 대치 상황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병원에서 맞닥뜨린 이요원과 유지태의 모습이 담겨있다. 의사 이요원은 환자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유지태에게 놀란 듯 보이지만 단호함을 잃지 않는다. 유지태는 이요원의 등장에도 눈 하나 깜짝이지 않는 냉철함으로 긴장감을 높인다.

이어 이요원은 유지태가 겨누고 있는 총구를 맨손으로 막아선다. 날 선 눈빛으로 서로를 마주한 두 사람 사이에는 숨 막히는 기류가 흐른다. 이들이 병원에서 마주한 사연은 무엇일지, 본 사건으로 인해 벌어질 후폭풍에 관심이 쏠린다.

‘이몽’은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