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최원영, 부패세력 박혁권과 사돈 결정…“신념 무너지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녹두꽃’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배우 최원영이 곧은 신념과 현실 사이에서 고뇌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녹두꽃’에서 황석주(최원영 분)는 백이현(윤시윤 분)과 황명심(박규영 분)의 혼인을 받아들였다.

백가(박혁권 분)는 황석주에게 백이현과 황명심의 혼인을 추진하자며 압박을 가했다. 황석주는 백성들에게 수탈을 일삼던 백가를 처단하려 했던 인물로 그 수락을 받아들일 리 만무했다. 황석주는 백가가 내민 사주단지를 내던지며 “네놈과 사돈의 연을 맺느니 폐족을 택할 것”이라며 강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동학도를 도와 부정부패한 세상을 바로 잡으려 했다는 이유만으로 모진 옥살이 중에 있던 황석주는 결국 마음을 바꿨다. 거듭된 고문으로 죽음에 이를 수도 있는 상황에 동생 황명심이 눈물로 읍소한 것은 물론 백가도 사돈임을 티 내지 않겠다고 무릎 꿇고 재차 간절하게 부탁했기 때문. 황석주는 체념 깃든 한숨을 내쉬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백이현은 황석주를 찾아와 결정을 번복해도 좋다고 말했지만 황석주는 일구이언할 수 없다는 사대부의 신념을 굽히지 않았다. 황석주의 내적 갈등이 두 집안의 관계 변화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