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박보영X안효섭, 반전 받아쓰기 실력 공개…“집에서 연습한 티가 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박보영-안효섭이 반전 매력을 뽐낸다.

4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는 배우 박보영과 안효섭이 출연한다.

tvN 드라마 ‘어비스’의 주인공 박보영과 안효섭은 ‘놀토’ 팬으로서 부담감을 토로해 눈길을 끈다. 박보영은 “가족들이랑 TV 소리를 제일 크게 해놓고 보는데 잘 못 맞혔다. 내가 출연하면 밥을 못 먹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고백한다. 안효섭도 “귀가 좀 안 좋다. 도움이 안 될 것 같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탄식하게 만든다.

본격적인 받아쓰기 문제가 시작되자 박보영과 안효섭은 반전 면모를 드러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박보영은 “TV에서 볼 때가 더 잘 들리는 것 같다”면서도 결정적인 순간에 실력 발휘를 해 멤버들로부터 “집에서 연습한 티가 난다”는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자신에게 관심이 집중되면 부끄러워하던 안효섭은 멤버들의 열화와 같은 응원 속 리더로 선출, 맹활약을 이어간다. 힌트를 얻어내기 위해 땀을 뻘뻘 흘리며 개인기까지 보여주는 등 안효섭의 다채로운 매력에 녹화 내내 폭소가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5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