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강병현, 현주엽 감독 인터뷰에 눈시울 붉어져….”무슨 내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강병현 선수의 눈시울이 붉어진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눈시울이 붉어진 강병현 선수와 밝은 표정의 김종규 선수 모습이 대비돼 눈길을 끈다.

이날 연습 때만 선수들에게 엄한 감독일 뿐, 경기 때는 선수들을 믿고 편하게 대한다고 주장하던 현주엽의 VCR 영상을 보던 김숙은 “이게 무슨 코미디냐”라며 어이없어한다.

경기가 끝난 후 현주엽은 선수들에게 “맛있는 데서 회식할거다”라 해 한껏 기대를 높이지만 회식 장소에 도착한 김종규는 “회식 장소가 여기예요?”라더니 “진짜 너무하네”라며 실망감을 드러낸다. 반면 현주엽은 밝은 표정으로 “고기 먹으니까 좋아?”라고 물으며 뿌듯해한다.

이를 지켜보던 이연복은 “이건 회식이라 볼 수 없다”라고 했고, MC들도 선수들 편을 들며 ‘갑’버튼을 누른다. 유노주엽이라 불리던 유노윤호조차 이에 동참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현주엽의 인터뷰 내용이 출연진에게 충격을 안긴다. 항상 밝기만 했던 현주엽의 반전 모습이 공개된 것. 그동안 내색하지 않았던 선수들에 대한 속마음이 공개되자 VCR을 보던 강병현 선수의 눈시울이 붉어진다.

현주엽 감독의 반전 모습은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