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맨정음’ 파이터 김동현 “전교 1등 한적 있다…선수들 사이에서는 멘사급”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훈맨정음’ 스틸./사진제공=MBN

UFC선수 김동현이 남다른 반전 스펙을 공개한다.

4일 방송되는 MBN ‘훈맨정음’은 ‘입담 파이터’ 특집으로 김동현과 줄리엔 강이 출연한다.

김동현은 “파이터지만 ‘우리말 겨루기’ 프로그램에서 우승한 적 있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에 평소 한국어가 서툴기로 유명한 박준형도 “나도 ‘우리말 겨루기’에서 우승한 적 있다”고 하자 김동현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당황한다. 김성주는 “신뢰도가 확 떨어 진다”고 말끝을 흐린다.

김성주가 “김동현 씨가 어렸을 때 의외로 ‘엄친아’였다더라. 사실이냐”라고 화제를 전환하자 김동현은 “운동선수들 사이에서는 멘사급이다. 초등학교 때 전교 1등을 한적 있다”라고 답한다. 이에 은지원은 “나도 초등학교 때 전교 1등한 적 있다”라고 말한다. 김동현은 발끈하며 “왜 자꾸 다들 제 신용을 떨어뜨리냐”라고 해 웃음을 더한다.

“김동현 씨가 유학파라고 하던데 맞냐”라는 김성주의 질문에 김동현은 “선수 생활 하다가 공부를 하려고 뉴질랜드로 유학을 갔다”라고 말한다. 줄리엔 강이 “얼마나 있었냐”라고 묻자 그는 “4개월 있었다”라고 답했고 줄리엔 강은 “그건 유학이 아니라 여행이다. 휴가 아니냐”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또한 “그림에 자신 있다”며 아버지가 화가임을 밝힌 김동현의 사연과 싱크로율 100%을 자랑하는 ‘김동현 표 지렁이 표정’도 공개된다.

‘훈맨정음’은 이날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