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구라 “바비킴과 만나게 하면 안 된다”…도플갱어 등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복면가왕’ 스틸./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바비킴 도플갱어가 등장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100대 가왕 ‘걸리버’의 4연승을 저지할 4인의 복면 가수가 치열한 노래 대결을 펼친다.

지난 주 날카로운 촉과 뛰어난 추리력으로 복면 가수의 정체를 밝혀내 MC 김성주를 당황하게 만들었던 연예인 판정단은 정체를 꽁꽁 숨긴 복면 가수로 인해 혼란에 빠진다.

판정단 사이에서 ‘레전드급 보컬’의 주인공이 맞느냐, 아니냐의 주제로 설전을 벌였던 화제의 복면 가수가 또 한 번 판정단을 멘붕에 빠트린 것.

이 복면 가수의 솔로곡 무대를 감상한 판정단은 그의 정체를 둘러싸고 “그 분이 아니어도 이상하고, 맞아도 이상하다” “너무 혼란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며 추리를 포기하는 사태가 발생한다.

특히 김구라는 “이분을 그냥 ‘명예 바비’로 인정해주자” “이분을 그분으로 인정하고, 진짜 바비킴과 서로 안 만나게 하면 될 것 같다” 라며 결론이 나지 않는 복면 가수 정체 추리에 초연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모두를 미궁에 빠트린 ‘레전드급 목소리’의 소유자는 누구일지 이날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