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이방 못하겄다고요”…최고 시청률 ‘11.14%’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녹두꽃’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조정석이 박혁권의 이방제안에 거절했다. 최고시청률은 11.14%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지난 3일 방송된 ‘녹두꽃’ 5~6회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 각각 7.2%(전국 6.6%)와 9.8%(전국 8.8%)로 기록했다. 최고시청률은 마지막에 이르러 11.14%까지 치솟았다. 광고관계자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각각 2.1%와 2.6%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지상파 1위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 백이강(조정석 분)과 백이현(윤시윤 분), 백가(박혁권 분)는 집으로 돌아와 가족과 상봉했다. 이후 송자인(한예리 분)을 집으로 불러들인 백가는 그 자리에서 민란을 일으킨 걸 미리 알고서도 관아에 알리지 않았다며 압박했다. 이에 무슨 뜻인지 눈치챈 자인은 이전에 작성했던 각서를 찢었다.

석주(최원영 분)가 감옥에 잡혀 있는 이유 중 하나가 자신과 명심(박규영 분)의 혼인을 위해서라는 이유를 알게 된 이현은 백가를 향해 목숨을 구하는 게 아니었다며 후회했다. 가까스로 풀려난 석주를 찾아간 이현은 그의 모습에 안타까워했지만 명심이 지아비라고 부르자 비로소 미소를 머금었다.

이강은 어머니 유월(서영희 분)과 함께 이현의 혼례를 축하하는 식사자리에서 갔다가 자신들을 괄시하는 가족들의 눈빛을 봤다. 이후 백가로부터 이방을 물려받으라는 지시에 갓을 쓰고, 도포를 입은 채 거리를 다니던 그는 전봉준(최무성 분)이 자신의 손을 자르지 않고 찌르기만 했던 걸 상기하고는 마음을 고쳐먹었다. 그리고는 집으로 돌아와 백가를 향해 이방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 백가로부터 뺨을 맞으며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제작진은 “이방이 되려했지만 포기한 이강, 명심과 결혼해야 하는 이현 형제의 모습이 보여졌다”며 “이강과 이현이 충격적인 현실을 접하면서 더욱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펼쳐갈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담은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