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방구석1열’로 성공한 영화 팬이 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장도연/사진제공=소속사

개그우먼 장도연과 주성철 편집장이 JTBC ‘방구석1열’ 1주년을 맞아 영화와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한다. 원년 멤버인 변영주 감독도 함께할 예정이다.

지난해 5월 4일 처음 방송된 ‘방구석1열’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수다를 담아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를 연출한 감독, 인문학 전문가 등이 출연해 영화를 사회, 문화, 역사 등 다양한 각도에서 조명했으며, 영화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캐스팅 비화 등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유시민 작가와 변영주 감독은 영화에 대한 지식과 다양한 인문학적 설명으로 재미를 더했다. 

3일 방송될 ‘방구석1열’은 1주년 특집 방송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장도연은 “평소 영화 보는 걸 좋아한다. 에단 호크와 샐리 호킨스 주연의 ‘내사랑’은 극장에서만 네 번 봤다. 그리고 장 마크 발레 감독을 좋아해서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데몰리션, 와일드도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한 “혼자 영화보는 걸 좋아해서 누군가와 작품에 대해 이야기 하는 기회가 늘 반가웠다. 그런데 실제로 그 영화를 연출한 감독님, 제작자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감격적이다. 나는 성공한 영화 팬이 됐다”고 했다. 

주성철 편집장은 “매회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그동안 생각해보지 못한 다양한 시각을 접하는 쾌감이 상당하다”며 “앞으로 MC 윤종신, 장성규 그리고 매회 차 서로 다르게 출연하는 전문가들 사이에서 ‘영화 전문가’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 단순한 정보의 전달자 이상으로, 이제 20년차로 접어드는 영화전문기자로서의 경험을 살려 색다른 시선과 해석을 제공하는데 힘쓰려 한다”고 했다.

3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의 1주년 특집 방송에는 아쉬움 속에 하차한 원년 멤버인 변영주 감독이 출연한다. 변영주 감독은 민규동 감독, 배순탁 작가와 함께 영화 ‘셀마’와 ‘런던 프라이드’를 통해 세계 인권과 경제에 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