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페’, 올해 출연 아이돌은 라비·정세운·하성운·규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서울 재즈 페스티벌’ 라인업 포스터. 사진제공=서울재즈페스티벌

그룹 빅스의 라비, 가수 하성운과 정세운이 오는 25~26일 열리는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에 출연한다.

슈퍼주니어의 규현도 3일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 참여 소식을 알렸다.

이번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에는 윈튼 마살리스, 오마라 포르투온도, 핑크 마티니, 토미 엠마뉴엘 등의 재즈 거장들이 무대에 오른다.

또 클린 밴딧, 알로에 블라크, 피츠 앤드 더 탠트럼스, 라우브, 리온 브릿지스, 줄리아 마이클스, 바하마스, 닉 하킴, 뷜로우 등 글로벌 아티스트들의 첫 내한 공연도 준비돼 있다.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