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아일 팀, 방탄소년단 ‘봄날’ 기습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 제작진이 3일 오후 방송되는 본선 1대1 팀 대결을 앞두고 아일 팀이 재해석한 그룹 방탄소년단의 ‘봄날’ 무대를 먼저 공개했다.

영상으로 공개된 아일 팀의 멤버는 프런트맨이자 보컬, 건반을 맡은 아일을 비롯해 색소폰의 김동범, 드럼의 김치헌, 기타의 박지환이다.

프런트맨 아일은 재즈 피아노를 전공했으면서도 보컬 포지션에 지원했으며, 프로듀서 오디션에서 감미로운 목소리와 활기찬 성격으로 이목을 끌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의 ‘봄날’을 자신들만의 색깔로 해석했다. 아련하면서도 심금을 강하게 울리며 방송의 기대를 높였다.

지난 방송 말미에 공개된 4회 선공개 영상의 주인공인 아일이 눈물을 닦으며 무대 뒤로 걸어가는 모습으로 마무리됐다. 또한 프로듀서 윤종신의 “이 사람 물건인데?”라는 말을 비롯해 김종완의 “딱 맞는 멤버를 찾은 것 같아요”라는 흡족한 평가도 담겨있다. 이수현은 “도저히 못 고르겠다”고 토로하며 참가자들의 뛰어난 재능은 물론 팀워크를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