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조수미 “비행기 내려서 바로 노래할 수 있게 철저한 준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대화의 희열2’/사진제공=KBS2

KBS2 ‘대화의 희열2’가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 만난다.

‘대화의 희열2’은 지금 가장 만나고 싶은 단 한 사람을 초대해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다.

오는 4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2’의 일곱 번째 주인공은 ‘천상의 목소리’로 불리는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다.

조수미는 1년 365일을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다. 두 달 정도 집에 못 들어가는 것은 기본일 정도로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빼곡한 일정을 소화해내고 있다. 이렇게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조수미는 비행기에서 내리면 바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컨디션을 만들기 위해 철저한 준비와 노력을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조수미는 화장실을 남다른 공간으로 사용한 일화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화장실에서 노래를 한다”고 말한 조수미는 비행기, 기차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화장실에서 목을 풀 수밖에 없던 사연을 털어놓았다. 특히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당시 조수미는 화장실에서 노래 연습을 하다가 사람들에게 오해를 받았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화장실이 곧 연습실이 됐던 조수미의 일화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이밖에도 ‘대화의 희열2’에서는 대중에게 알려진 조수미가 되기까지 그의 노력과 준비 과정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느라 아쉬움으로 남은 그의 애틋한 가족사, 조수미를 예술가의 길로 이끈 애증의 존재인 어머니를 향한 사모곡 등이 펼쳐진다. 

‘대화의 희열2’은 오는 4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