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조정치, ‘정인 모창’하는 복면가수에 “더 비꼬듯이 해야 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복면가왕’/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 판정단으로 출연한 가수 조정치가 한 복면가수의 ‘정인 모창’에 아쉬움을 표한다.

5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새로운 왕좌를 꿈꾸는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무대가 공개된다 .

복면 가수들은 노래만큼이나 남다른 개인기 실력으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새로운 복면 가수들이 또 한 번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놀라운 성대모사 실력으로 판정단 모두를 술렁이게 만든 한 복면 가수는 수준급 실력의 ‘정인 모창’을 선보이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러나 정작 이를 지켜보던 그녀의 남편 조정치는 “아니다. 정인 씨는 좀 더 비꼬는 목소리다!” 라고 말하며 복면 가수의 개인기를 직접 코치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인기로 에프엑스(f(x))의 ‘포 월스’(4 Walls) 댄스를 준비한 복면 가수 또한 2% 부족한 춤 실력으로 판정단의 시선을 끌었다. 이에 원곡자 루나가 콜라보 무대를 제의하며 복면 가수와 혼연일체 된 합동 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또 판정단으로부터 “목소리에서 연륜이 느껴진다”라는 평을 받을 정도로 원숙한 매력을 발산한 복면 가수는 개인기로 파워 넘치는 보이그룹 댄스를 선보이며 연령대를 추측할 수 없는 반전 매력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복면가왕’은 오는 5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