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애들’ 이수근 “예능계 도덕 선생님 유재석 만나러 왔다”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개그맨 이수근/사진=JTBC 제공

개그맨 이수근이 JTBC ‘요즘애들’에 출연해 유재석과의 ‘앙숙 호흡’을 선보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요즘애들’에서 MC들은 혹독한 바디트레이닝을 전수 받는다.

최근 녹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이수근은 “1년에 한 번쯤은 예능계의 도덕 선생님 유재석을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촬영 내내 특유의 ‘깐족 본능’을 발휘하며 유재석의 잔소리를 유발했다. 이수근의 깐족거림을 참지 못한 유재석은 결국 “쟤가 자꾸 나를 우습게 본다”며 발끈했다.

이날 촬영 현장에는 몸을 자유자재로 쓰는 ‘요즘 애들’이 등장해 MC들을 상대로 혹독한 바디 트레이닝을 선보였다. 다른 프로그램에서 뛰어난 운동신경을 보여 왔던 이수근은 기대와 달리 ‘요즘애들’의 최약체 광희보다 못한 모습을 보여 MC들을 당황스럽게 했다. “한 명 다쳐야 끝나는 거냐”는 이수근의 투덜거림에 유재석은 “너 오늘 대체 왜 나왔냐”고 구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마저 좌절하게 만든 훈련의 정체는 오는 5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요즘애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