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섭, “‘세상에서 제일 멋진 남신’ 캐릭터, 부담 당연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안효섭,어비스

배우 안효섭이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어비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안효섭이 “‘세상에서 제일 멋진 남신’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은 부담이 아주 많이 됐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의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어비스’는 불의의 사고로 죽음을 당한 두 남녀(박보영, 안효섭)가 ‘어비스’라는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살아나고 본인의 죽음에 관련된 비밀을 알게되는 드라마다.

박보영은 극 중 중앙지검 특수부 검사 고세연 역을 맡았다. 안효섭은 란코스메틱 이사 차민을 연기한다. 차민은 죽기 전에는 굉장히 못생겼지만 어비스로 인해 절세미남으로 돌아온다.

안효섭은 “제작진이 용기를 많이 줘서 철판을 깔고 멋있는 척을 하면서 연기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극에서 평범한 여성으로 나오는 박보영 선배와 세상에서 제일 멋진 남자친구로 나오는 나와의 차이가 확 보여야 재미가 느껴질 것 같아 열심히 노력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어비스’는 오는 6일 밤 9시 30분부터 매주 월, 화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