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이성재, “배우로서 일탈을 해보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성재,어비스

배우 이성재가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어비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성재가 “연기를 하는 사람으로서 일탈을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의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어비스’는 불의의 사고로 죽음을 당한 두 남녀(박보영, 안효섭)가 ‘어비스’라는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살아나고 본인의 죽음에 관련된 비밀을 알게되는 드라마다. 박보영은 극 중 중앙지검 특수부 검사 고세연 역을 맡았다. 안효섭은 란코스메틱 이사 차민을 연기한다. 이성재는 극에서 천재 외과 의사 오영철 역이다.

이성재는 “‘어비스’에 출연을 제안받았을 때, 배우로서 일탈을 해보고 싶은 욕구가 들 때여서 선택하게 됐다”며 “소재도 흥미로웠고 구성도 긴장감이 있었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높였다.

‘어비스’는 오는 6일 밤 9시 30분부터 매주 월, 화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