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오는 5일 러브라인 판도 뒤흔들 신입 회원의 정체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호구의 연애’ /사진=MBC 제공

MBC ‘호구의 연애’의 새로운 남성 회원이 등장해 동호회 판도의 변화를 예고한다.

지난 28일 방송된 ‘호구의 연애’에서는 경주에서 세 번째 여행을 즐긴 동호회 회원들이 모두 잠든 새벽에 또 한 명의 신입 회원의 등장을 예고했다. 그의 실루엣이 살짝 공개되자 시청자들과 누리꾼들은 도대체 새로운 남성 회원이 누구냐며 그의 정체에 대해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오는 5일 방송에서는 마침내 신입 회원의 정체가 공개된다.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새로운 남성 회원의 등장에 동호회 회원들은 일제히 당황한 모습을 보인다.

다른 남성 회원들이 오기 전 여성 회원들과 먼저 마주한 그는 며칠 밤을 못 자고 왔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여성 회원들의 이름을 미리 외워오고 선물을 준비하는 세심함을 뽐낸다. 또 도도한 외모와는 달리 여성 회원들의 질문에 조곤조곤한 목소리로 답하는 등 다정한 매력으로 여성 회원들에게 큰 호감을 산다.

하지만 뒤늦게 그를 본 남성 회원들은 “이러면 안 되지. (남녀) 비율이 안 맞잖아”, “여기 인원 꽉 찼어요. 미안한데 빨리 가요”라고 격분해 폭소를 자아낸다.

특히 김민규는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동호회에 진짜로 들어오신 거예요?”라며 거듭 확인해 웃음을 안긴다. 이에 신입 남성 회원은 “여기 견제 장난 아니다”라며 경악한다.

신입 남성 회원의 정체는 오는 5일 오후 9시 5분 MBC ‘호구의 연애’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