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발레리나 신혜선X천사 김명수, 티격태격 케미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단, 하나의 사랑’ 티저/사진제공=KBS2 ‘단, 하나의 사랑’

KBS2 ‘단, 하나의 사랑’에 출연하는 신혜선과 김명수의 케미에 벌써부터 설렌다.

오는 22일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의 첫 방송이 시작된다.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발레리나 이연서로 변신한 신혜선과 천사 단으로 분한 김명수의 캐릭터 티저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신혜선의 황홀한 발레리나 비주얼, 천사로 변신한 김명수의 모습 등이 화려한 볼거리를 예고했다.

신혜선과 김명수의 환상적 케미가 느껴지는 티저 영상이 3일 공개됐다. 발레리나 신혜선과 천사 김명수가 어떻게 엮이게 되는 것일지, 이들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는 티저가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티저 영상은 토슈즈를 신고 있는 발레리나 신혜선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영상에서는 신비로운 음악이 흘러나오고 신혜선은 “뭐? 누가 날 보호한다고?”라고 말한다. 티격태격하는 신혜선-김명수의 모습이 유쾌함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신혜선과 엮이게 된 김명수의 험난한 일상이 펼쳐진다. 김명수를 몰아붙이는 까칠한 신혜선과 이에 발끈하는 김명수의 투닥투닥하는 모습이 좌충우돌 관계를 예고하는 것. 끝내 김명수는 손을 내저으며 “내가 아무리 천사지만, 그 악마 같은 여자하고 엮지 좀 말아주세요”라고 간절히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는 설렘 가득한 장면도 보인다. 무대 위에서 쓰러지는 발레리나 신혜선, 수호천사처럼 나타나 신혜선을 감싸 안는 김명수의 모습으로 영상이 아름답게 마무리되는 것. 무대 위 두 사람을 비추는 환한 빛, 그리고 이들의 환상적인 어우러짐이 신혜선-김명수의 케미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를 그리는 작품.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