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박보영 팬이다…시상식서 아름다움에 반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시언,어비스

배우 이시언이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어비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시언이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박보영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의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어비스’는 불의의 사고로 죽음을 당한 두 남녀(박보영, 안효섭)가 ‘어비스’라는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살아나고 본인의 죽음에 관련된 비밀을 알게되는 드라마다. 박보영은 극 중 중앙지검 특수부 검사 고세연 역을 맡았다. 안효섭은 란코스메틱 이사 차민을 연기한다. 이시언은 강력팀 형사 박동철 역을 맡았다.

이시언은 “모 시상식장에서 박보영을 본 적 있는데 느낌이 아름다웠다. 마침 ‘어비스’의 대본에 박보영과의 스킨십이 좀 있어서 ‘이거다’라고 선택했다. 하지만 캐스팅이 되자마자 감독님이 그 장면을 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금 섭섭하기는 하지만 배우들도 좋으시고 감독님도 좋으셔서 출연을 결심했다. 유 감독님과도 친분이 있었다”고 했다.

‘어비스’는 오는 6일 밤 9시 30분부터 매주 월, 화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