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사이코메트리’ 하고 싶은 사람? 유겸·뱀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을 통해 처음으로 주연으로서 16부를 이끈 진영./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갓세븐의 멤버이자 배우 박진영이 “‘사이코메트리’ 초능력을 적용해보고 싶은 사람은 멤버 유겸과 뱀뱀”이라고 밝혔다.

3일 서울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종영을 기념해 가진 인터뷰에서였다. 진영은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주연인 이안 역을 맡았다. 극에서 나오는 초능력 ‘사이코메트리’는 사물이나 신체에 손을 대면 과거 기억을 읽어낼 수 있는 능력이다.

진영은 “멤버들의 손을 잡아보고 싶다. 가장 친하면서도 가장 속을 모르는 사람들이 멤버들이다. 가장 많이 알수록 속을 더 모르겠더라”라고 했다. 이어 “멤버들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 평상시에 나 없을 때 어떤 생각을 하는지, 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아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진영은 그 중에서도 유겸과 뱀뱀을 꼽았다. 그는 “멤버들이 정말 밝다. 어떻게 그렇게 자유로운 영혼이 됐는지 ‘사이코메트리’로 알아내고 싶다”고 했다.

진영은 갓세븐의 신보와 월드 투어 준비 작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