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황효은, 갑작스러운 시어머니 방문 통보에 ‘긴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화면

지난 2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배우 황효은과 두 살 연하 남편 김의성 부부의 하루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의성은 이른 아침, 가장 먼저 일어났다. 능수능란한 모습으로 아이들 등교·등원 준비에 나섰다. 의성의 가정적인 면모에 출연자들은 부러워하기도 했다.

전날 이사를 한 부부가 거실 정리를 끝내고 휴식을 취하려는 찰나, 휴대전화가 울렸다. 전화의 주인공은 다름 아닌 시어머니. 갑작스러운 시어머니의 방문 통보에 의성은 효은에게 “오랜만에 솜씨 발휘 좀 해봐”라며 음식 대접을 요구하지만, 효은은 이사로 힘들다며 질색하는 반응을 보였다. 잠시 후 효은네 집에 도착한 시어머니는 곳곳을 훑어보며 집 안 상태를 체크했다. 그런 시어머니 옆에서 효은은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부부끼리 있을 때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여, 다음 방송을 기대하게 했다. 

이어 시부모님의 밭일을 돕게 된 러시아인 며느리 미호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춘천 농막에 가자마자 역할 분담에 나선 가족들. 첫째 시이모가 적극적으로 미호에게 일을 시키려고 하자, 시아버지는 미호는 쉬라며 지켜보던 시이모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미호를 사이에 두고 시이모들과 시아버지의 의견충돌이 계속되고 미호는 어쩔 줄 몰라 했다. 잠시 후, 고생한 가족들을 위해 준비된 새참. 식사 도중, 시어머니는 자신은 일하고 미호는 쉬라고 했던 남편에 대한 서운함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이를 듣던 시아버지는 “당신은 일벌레잖아”라는 말로 시어머니와 시이모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그 안에서 시어머니의 기분을 살피며 눈치를 보는 미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안타깝게 했다.

마지막으로 시어머니의 호출에 휴일이 사라져버린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가 담겼다. 김치를 가지러 오라는 시어머니의 말에 시누이 집에 도착한 아영. 완성된 김치를 가져가면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제 파를 다듬기 시작하는 시어머니와 시누이를 보고 당황했다. 결국 아영은 시어머니 옆에 자리 잡고 앉아 함께 파를 다듬기 시작했다. 

이를 본 정태는 아영에게 일시키지 말라고 하고, 아영의 시어머니는 정태에게 “너나 저리 꺼져”라고 말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정태가 꿋꿋이 돕는 동안 아영은 시매부와 함께 무채 썰기에 돌입했다. 서툴지만 열심히 무채를 썰던 아영은 실수로 손을 베이고 말았다. 그러자 시어머니는 “너를 시켜 먹겠냐”며 아영을 꾸짖기 시작했다. 이를 본 김선영 미디어 평론가는 “시어머니가 지금도 변하고 있지만 조금 더 많은 변화를 거듭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 MBC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