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집해제 D-4’ 규현, 오는 25일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 출연 확정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 규현 포스터/ 사진=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

슈퍼주니어 규현이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 무대에 오른다.

규현은 오는 25~26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의 첫 날 참석해 관객들과 호흡한다.

이번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9’에는 규현의 감성 발라드 무대를 포함해 윈튼 마살리스, 오마라 포르투온도, 핑크 마티니, 토미 엠마뉴엘 등의 재즈 거장들과 클린 밴딧, 알로에 블라크, 피츠 앤드 더 탠트럼스, 라우브, 리온 브릿지스, 줄리아 마이클스, 바하마스, 닉 하킴, 뷜로우 등 글로벌 아티스트들의 첫 내한 무대도 준비돼 있다.

규현은 오는 7일 소집 해제를 한 뒤 19일에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팬미팅 ‘다시 만나는 오늘’을 개최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