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김영광X진기주, ‘김비서’와 다른 새콤달콤 직장 로코(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영광,진기주,김재경,구자성,초면에 사랑합니다

배우 김영광(왼쪽부터),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이 3일 오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너의 결혼식’을 통해 로코 기대주로 떠오른 김영광이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로 로코 대세에 도전한다.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살인범으로 인해 기구한 인생을 살게 된 캐릭터를 연기한 진기주는 상큼발랄한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안면인식장애를 겪는 남자주인공과 비서의 아슬아슬한 로맨틱 코미디,식상한 소재같지만 ‘초면에 사랑합니다’ 주역들은 “확실한 차별점이 있다”고 입을 모았다.

3일 오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광영 감독과 배우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이 참석했다.

이 감독은 “남자주인공이 두 명의 여자를 사랑해도 용서가 되는, 여자주인공이 이중생활을 해도 사랑스러운 드라마”라며 “전형적인 삼각관계가 있었던 기존 드라마와는 전혀 다른 로맨틱 코미디”라고 소개했다. 또한 “벚꽃이 떨어지고 마음이 싱숭생숭할 때 보면 잔잔한 미소를 지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 감독은 상사와 비서의 로맨틱 코미디로 많은 사랑을 받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와 비교되는 데 대한 고민도 털어놓았다. 이 감독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보스와 비서의 사랑에 초점을 뒀는데, 우리 드라마는 갑과 을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고 밝혔다. 이어 “정 비서가 어떻게 이중생활을 하는지, 그러면서 어떻게 갑을의 관계가 반전되는지, 또한 정 비서가 파견직, 임시직을 어떻게 대변하는지를 봐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안면인식장애를 소재로 한 ‘뷰티 인사이드’와 비교해서도 “우리 드라마는 남자주인공이 안면인식장애를 어떻게 얻었고 어떻게 변해가는지가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직장상사와 비서 역할로 만난 김영광(왼쪽부터)과 진기주.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영광은 T&T모바일 미디어1 본부장 도민익 역을 맡았다. 사고로 안면인식장애를 갖게 된다. 그는 “대본이 즐겁고 알기 쉬웠고, 설레는 기분을 들게 해서 좋았다”고 밝혔다.

김영광은 영화 ‘너의 결혼식’에서 호흡을 맞춘 박보영과 경쟁 상대로 만나게 됐다. 같은 시간대에 박보영이 tvN ‘어비스’에 출연하게 된 것. 김영광은 “얼마 전 백상예술대상 때 박보영과 만났다. 경쟁의식은 전혀 없고 서로의 안부를 물었다”고 응원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진기주는 T&T모바일 미디어1 본부장실 계약직 비서 정갈희를 연기한다. 진기주는 “대본을 보고 귀엽고 유쾌한 느낌을 받았다”며 “감독님이 재밌어서 덕분에 웃으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감독님이 애정을 듬뿍 줘서 갈희가 더 사랑스러워지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천방지축 씨네파크 대표이사 베로니카 박 역의 김재경(왼쪽부터)과 김영광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는 기대주 역의 구자성.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재경은 영화계를 독점하고 있는 씨네파크 대표이사 베로니카 박 역을 맡았다. 김재경은 “재력과 외모가 다 되는 여자가 귀여운 만행을 펼친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4부까지 대본을 받았을 때 덩이 한 번 들썩이지 않고 대본을 읽었다. 뒷이야기가 너무 궁금한 이 드라마에 꼭 함께하고 싶었다”며 “안하무인처럼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내가 사랑스럽게 만들어보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구자성은 T&T모바일 미디어2 본부장 기대주로 분한다. 도민익과는 절친한 친구면서 라이벌 관계다. 구자성은 이번 역할로 데뷔 후 첫 주연을 맡게 됐는데, 원래는 배우 무진성이 이 역할을 맡았다가 스케줄로 인해 하차하게 됐다. 구자성은 이에 대해 “중간에 투입된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됐다. 주어진 상황에서 최대한 노력했다”며 “(첫 주연이라는 데)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우들은 유쾌한 이번 로맨틱 코미디에 대해 자신감을 보이며 “시청률 20%가 넘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재경은 “시청률은 몰라도 포상휴가는 꼭 가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