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 “안하무인 베로니카와 ‘똑같다’ 해서 충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재경이 3일 오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재경이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광영 감독과 배우 김영광, 진기주, 김재경, 구자성이 참석했다.

김재경은 영화계를 독점하고 있는 씨네파크 대표이사 베로니카 박 역을 맡았다. 김재경은 “재력과 외모가 다 되는 여자가 귀여운 만행을 펼친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4부까지 대본을 받았는데 엉덩이 한 번 들썩이지 않고 대본을 읽었다. 뒷이야기가 너무 궁금한 이 드라마에 꼭 함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하무인처럼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내가 사랑스럽게 만들어보고 싶다는 욕심이 컸다”면서 “저는 저와 베로니카의 성격이 상반된다고 생각했는데, 주변에서는 ‘똑같다’고 해서 충격을 받은 상황이다”며 웃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안면인식 장애를 겪는 보스와 이중생활을 하는 비서의 아슬아슬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