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치’ 박유천 “거짓말 해서 죄송하다…벌 받고 반성하며 살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유천,마약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 사진=텐아시아DB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거짓말을 해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유천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원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포승줄에 묶인 채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선 박유천은 “거짓말을 하게 돼서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하고 싶었다”며 “벌 받아야 할 부분은 받고, 반성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올해 2∼3월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서울 용산구 한남동 황 씨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여름 당시 자신이 살던 서울 삼성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혼자 1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박유천이 혼자 필로폰을 투약한 시점이 정확히 언제인지는 특정되지 않았다. 그는 이 오피스텔에서 거주하다가 올해 1월 경기도 하남으로 거처를 옮겼다. 다만 당시 황 씨로부터 필로폰을 건네받았다고 진술했고, 투약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호기심에 하게 됐다”고 뒤늦게 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