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전진, 역대급 ‘미운 남의 새끼’로 등장…일상 최초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가수 전진/사진=SBS 제공

21년차 최장수 아이돌 신화의 전진이 5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미운 남의 새끼’로 등장한다.

최근 녹화에서 ‘모벤져스’는 지금껏 공개된 다른 출연자의 집과는 달리 아이돌 느낌을 잔뜩 풍기는 전진의 집을 보자 폭풍 관심을 보였다.

깔끔하게 정리된 주방과 냉장고를 가득 채운 반찬통을 보며 “엄마들보다 더 잘해놓았다”며 감탄했다. 전진은 자취 17년차 다운 요리 실력을 뽐내며 9첩 반상을 준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하지만, 순조롭게 진행되던 요리에 예상치 못한 위기가 찾아왔다. 이어지는 돌발 상황에 전진은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라며 발끈했다. 이에 ‘모벤져스’는 전진을 역대급 ‘미운 남의 새끼’로 인정했다.

이날 인터넷 동영상을 보던 전진은 무언가에 꽂혀 집착하더니 생각지도 못한 기이한 일을 벌이기도 했다. 이를 지켜보던 녹화장에서는 그의 집념에 혀를 내두르기까지 했다.

전진의 일상은 오는 5일 오후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