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성훈, 게릴라 데이트 출격 “내 인생엔 반전 없다, 지금도 월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연예가중계’/사진제공=KBS2

KBS2 생방송 ‘연예가중계’에 배우 김남길이 생방송 라이브 초대석에 출격한다. 배우 성훈의 ‘게릴라 데이트’ 현장도 공개된다.

오늘 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연예가중계’에서는 ‘별들의 축제’ 백상 예술 대상 수상자들부터 ‘먹방요정’ 성훈, ‘열혈 배우’ 김남길, 영화 ‘걸캅스’로 돌아온 라미란, 이성경 등 남다른 라인업을 만날 수 있다.

먼저 ‘연예가 핫 클릭’ 코너에서는 ‘별’들의 축제인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현장을 엿본다. 50년의 역사를 훌쩍 넘긴 시상식이니만큼 화려한 스타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자리리였다. 특히 ‘연예가중계’에서는 레드카펫 위 이병헌, 박보검의 특별한 모습부터 김혜자, 정우성, 이병헌, 이성민 등 감동적인 시상식 현장까지 단독 공개된다.

‘연예가중계’의 간판 코너 ‘게릴라 데이트’에서는 ‘먹방요정’ 배우 성훈과 함께 한다. 생에 첫 게릴라 데이트인 그는 라면, 오무라이스, 돈까스 등 끊임없이 들어오는 배달음식 도장 깨기에 나선다. 제작진에 따르면 성훈은 ‘먹성훈’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엄청난 먹성을 보여줬다고 한다. 앞서 2017년 연예가중계 출연 당시 새해 목표로 “월세를 벗어나는 것”이라고 밝혔던 성훈. 목표를 이뤘냐는 물음에 “내 인생엔 반전이 없다. 지금도 월세”라고 말해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인터뷰인 ‘라이브 초대석’에서는 ‘열혈 배우’ 김남길이 깜짝 출연한다. 과거 김남길은 게릴라 데이트 출연 당시 ‘연중 스튜디오에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거짓말 탐지기에서 두 번 모두 거짓이라는 결과를 얻은 바 있다. 7년만에 돌아온 ‘연예가중계’에서는 드라마 ‘열혈사제’의 비하인드 스토리 등 진솔한 이야기를 나눠본다.

영화 ‘걸캅스’로 돌아온 라미란, 이성경의 스쿨어택에서는 더욱 유쾌해진 두 배우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대학시절로 돌아간다면 무엇을 꼭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이성경은 ‘동아리 활동’을 꼽았다. 그런가 하면 라미란은 ‘단체 미팅’이라며 “아무도 안 껴 주더라, 한 번도 안 불려 나갔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고. 또한, 두 배우는 영화 ‘걸캅스’가 500만 관객 수를 돌파한다면 연예가중계 스튜디오를 찾을 것이라는 약속을 하기도 했다.

‘연예가중계’는 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