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타임지, 방탄소년단 ‘빌보드 2관왕’ 대서 특필…”무대 장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빌보드 뮤직 어워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그룹 방탄소년단의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2관왕을 크게 다뤘다.

2일(현지시간) 타임지는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폭발을 일으켰다”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그러면서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개의 트로피를 받고,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부른 방탄소년단의 행보를 집중 조명했다.

타임지는 “방탄소년단은 가수 할시와 멋진 공연을 만들었고, 상을 받은 뒤에는 인상 깊은 소감도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곱 멤버들은 라스베이거스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고, 처음 후보에 오른 ‘톱 듀오·그룹’ 상도 거머쥐었다. 한국 가수로는 처음 있는 일이다. RM은 “이 모은 영광은 아미(ARMY, 팬클럽) 덕분이다. 우리는 여전히 6년 전 소년들이다. 그때와 같은 꿈을 꾸고, 같은 두려움과 생각을 갖고 있다. 계속 함께 최고의 꿈을 꾸자”고 말했다.

이후 시상식을 마친 뒤 지민은 공식 SNS에 “빌보드 본상을 받을 수 있을 줄은 상상을 해본 적도 없다. 솔직히 정말 받고 싶었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제이홉 역시 “정말 행복한 날이다. 고맙다”고 적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