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황민현, 엄마와 두물머리 데이트…듬직한 남친으로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그룹 뉴이스트(NU’EST)의 멤버 황민현이 엄마와 달달한 데이트에 나선다.

3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엄마와 소중한 시간을 보내게 된 황민현이 든든한 남친 모습부터 귀여운 아들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발산한다.

데이트에 앞서 한껏 꾸민 황민현은 남친룩으로 여심을 설레게 한다. 환한 미소로 엄마를 맞은 그는 만나자마자 팔짱을 끼며 예사롭지 않은 다정함을 드러낸다. 두물머리에 도착한 황민현은 엄마와 함께 커플사진을 찍고, 카페에 마주 앉아 오순도순 대화를 나누며 엄마를 살뜰히 챙긴다.

이어 집 꾸미기용 화초를 구입한 황민현은 엄마와 분갈이에 도전, 철부지 아들의 귀여움을 뽐낸다. 그는 “흙이 좋은 상태가 아닐 수 있으니 다 제거해야 한다”며 식물의 뿌리까지 제거해 엄마를 황당하게 만든다. 황민현은 두물머리에서의 듬직함이 무색할 만큼 현실 아들의 표본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황민현과 엄마의 데이트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