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류 트로트의 역습 ‘미스트롯’, 송가인 우승…종편 역대 예능 최고시청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미스트롯’ 캡처

TV CHOSUN 트로트 오디션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 송가인이 ‘제1대 미스트롯’ 자리를 거머쥐었다.

지난 2일 방송된 ‘미스트롯’ 10회분은 평균 시청률 18.1%(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돌파하며 종편 사상 최고 예능 시청률을 기록했다. 마지막까지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왕좌를 내려놓지 않았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9.3%까지 치솟았다. 2049 타깃 시청률도 5.3%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가인-정미애-홍자-김나희-정다경 등 ‘미스트롯’ TOP5가 대망의 ‘미스트롯’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TOP5는 이단옆차기, 용감한 형제, 윤명선 등 히트 작곡가의 신곡을 일주일 만에 완벽하게 소화해내야 하는 ‘작곡가 미션’과 자신의 절절했던 사연을 담은 ‘인생곡 미션’을 수행했다.

작곡가 미션에서는 준결승 전 5위 정다경이 이전과는 다른 상큼한 무대로 ‘사랑의 신호등’을 소화하며 선공을 펼쳤다. 이어 김다희는 건치 미소를 드러내며 ‘까르보나라’를 선보여 “쇼케이스 같다”는 극찬을 받았다. 홍자는 ‘여기요’를 하와이의 훌라춤이 연상되는 무대로 표현했다. 정미애는 ‘라밤바’를 선보여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송가인은 ‘무명배우’에 자신의 인생을 담아 절절한 감성으로 불렀다.

2라운드 인생곡 미션은 혼돈의 라운드였다. 1라운드 합산 결과 5등을 기록했던 정다경이 홀로 자신을 키워준 어머니께 감사함을 담은 노래 ‘약손’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김나희는 코미디언으로서 개인사를 숨기고 웃어야 하는 심정을 담은 ‘곡예사의 첫사랑’을, 홍자는 가수로 피어나기 위한 자신의 처지와 비슷하다는 ‘열애’를 불렀지만 음이탈을 냈다. 정미애는 꿈을 접고 자신을 뒷바라지해 준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눈물로 털어내며 ‘장녹수’를, 송가인은 자신을 늘 겸허하게 만드는 노래라며 ‘단장의 미아리고개’를 열창했다.

진에게는 상금 3000만원, 100회 행사의 기회, 조영수 작곡가의 신곡이 수여된다는 말과 함께 최종 순위가 발표됐다. 1위 송가인, 2위 정미애, 3위 홍자가 진.선.미를 차지했다. 마지막 발표에 송가인은 “사실 떨어질 줄 알았다. 이쁘지도 않고 몸매도 안 좋고 트렌디하지도 않은 내가 될까 했다”고 눈물을 펑펑 쏟아내며 “한 획을 긋는 트로트 가수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율과 감동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던 ‘미스트롯’이 남긴 것들은 무엇인지 짚어본다.

◆ 반전과 이변 ‘판타스틱 드라마’

매주 허를 찌르는 순위의 지각변동은 드라마틱한 생동감과 긴장감을 안겨줬다. 우승 후보로 꼽혔던 송가인이 홍자와의 1대1 대결에서 탈락해 마스터 특별 지명으로 아슬아슬하게 다시 무대에 오를 기회를 얻었다. ‘우려낼 대로 우려낸’ 곰탕 같은 목소리로 송가인을 눌렀던 홍자는 선곡 실패로 5위로 추락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기도 했다. 실력은 좋지만 뜨거운 반응을 얻지 못했던 정미애는 군부대 장병들의 첫 앵콜을 이끌어내며 1위로 급부상해 우승 후보 대열에 올랐다. 코미디언이지만 트로트 가수에 도전한 김나희는 무대마다 일취월장하는 성장세로 TOP5까지 오르는 이변을 낳았다. 그리고 우승 후보로 꼽혔던 김양, 지원이, 숙행이 고배를 마시는 충격의 결과도 벌어졌다. 매회 벌어지는 예측할 수 없는 출연진들의 사활을 건 무대, 그로 인해 빚어진 요동치는 결과가 시청자들을 TV 앞에서 떠나지 못하게 만들었다.

◆ 비주류 트로트의 역습

‘미스트롯’은 화려한 톱스타가 아니라 남들이 알아주지 않는 무명의 트로트 가수와 그리고 가요계에서 소외돼있던 트로트 장르를 무작정 사랑한 일반인들이 만들어낸 각본 없는 드라마였다. 오디션 프로가 침체돼있던 시점, 가뜩이나 누가 트로트 오디션을 보겠냐는 비판 어린 시선을 뚫고 ‘미스트롯’은 과감한 도전을 했다. 주눅 들어있던 트로트의 다양한 변주를 대담하게 펼쳐내면서, 안방극장에 또 다른 감동을 안겼다. 중장년층의 추억을 되살리고 젊은 세대들에게도 트로트의 새로운 맛을 안겼다.

◆ 쏟아진 역대급 신기록

예상하지 못했던 무대들이 돌출하면서 ‘역대 최초’ 신기록들이 폭주했다. TV CHOSUN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대기록을 세우며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였던 ‘미스트롯’이 급기야 매회 종편 개국 이래 ‘최고의 예능 시청률’을 갈아치우는 행보를 거듭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최종회 분은 18.1%를 기록했다. 더욱이 무대 영상 조회수와 음원 차트에서 괄목할만한 기록을 만들어낸 것은 물론 ‘비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TOP10’에 송가인, 홍자를 비롯해 ‘미스트롯’ 출연진이 1, 2위 등 상위권에 랭크됐다.

◆ 마스터 군단의 균형감 있는 심사

트롯 여제 장윤정과 ‘사랑의 배터리’ 등 히트곡 작곡가 조영수는 때로는 예리하게, 때로는 따뜻하게 냉철함과 직관이 어우러진 심사평으로 ‘미스트롯’ 마스터 군단을 이끌었다. 여기에 관록의 노사연과 이무송, 신지를 비롯해 재기발랄 붐, 신선한 시선으로 무대를 평가하는 인피니트 남우현 등이 마스터 군단을 구성해 편견이 없는 심사를 주도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결선 당일 무대를 직접 경험했던 현장 관객들이 느낀 감동 점수가 참가자들의 희비를 갈랐다. 트로트가 가진 대중성을 감안해 전문가들의 국한된 시선이 아닌, 좀 더 폭넓은 기준을 도모하고자 했던 제작진의 의도가 ‘대중적인 트로트’를 뽑아내는 힘을 발휘했던 셈이다.

제작진은 “모두 다 될 수 있을까라고 의심했던 ‘미스트롯’이 끝내 침체 됐던 트로트를 향한 대 국민적 관심을 끌어냈다는 사실 만으로도 행복하다”며 “긴 시간 긴장감과 초조함 속에서도 목숨 걸고 노래해 준 참가자들, 그리고 거기에 더할 나위 없는 호응을 보내준 시청자분들께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 이제 대한민국의 트로트는 다시 시작한다. 이 출발을 함께 지켜봐 달라”고 감격스러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