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켄, 뮤지컬 ‘광염소나타’ 천재 작곡가 변신…”첫 공연부터 기립박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 켄. / 제공=신스웨이브

 

그룹 빅스 켄이 뮤지컬 ‘광염소나타’로 기립박수를 이끌어내며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켄은 지난달 26일 서울 삼성동 에스엠타운 시어터(SMTOWN THEATRE) 코엑스 아티움에서 펼쳐진 ‘광염소나타’ 무대에 올랐다. 그는 극중 제이(J)의 오랜 친구이자 음악적 뮤즈로 천재적 재능을 타고난 작곡가 에스(S)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가창력과 매끄러운 연기까지 보여주며 첫 등장부터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켄은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작품마다 깊은 감성을 통한 내면 연기와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극의 중심을 잘 잡았다는 평가를 얻었다.

김동인 작가의 동명 소설에서 영감을 받은 ‘광염소나타’는 죽음을 통해 음악적 영감을 얻게 된 천재 작곡가가 영감을 위해 살인을 거듭하는 과정을 클래식으로 풀어냈다. 오는 12일까지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