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5월 30일 개봉 확정…봉준호 감독-송강호 칸영화제 참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이 오는 30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주연배우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레드 카펫 행사에 참석한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영화제 참석을 확정했다. 봉준호 감독과 ‘기생충’의 주연 배우들은 공식 스크리닝 및 기자회견과 레드 카펫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괴물’ ‘도쿄!’ ‘마더’ ‘옥자’에 이어 자신의 연출작으로 다섯 번째 칸 국제영화제를 찾게 된 봉준호 감독은 “칸 영화제는 언제나 늘 설레고 새롭고 또 긴장되는 곳인 것 같다. 가장 뜨겁고 열기가 넘치는 그곳에서 신작인 ‘기생충’을 제일 처음 선보일 수 있어서 더욱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괴물’ ‘밀양’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박쥐’에 이어 다섯 번째 칸 진출이자 네 번째로 레드 카펫을 밟게 된 송강호는 “운 좋게 훌륭한 작품들을 작업하면서 칸 영화제에 참석할 수 있었다. ‘기생충’을 통해 세계 영화인들 속에서 한국 영화의 진화되고 발전된 모습을 선보일 수 있게 되어서 무척 설레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10년 만에 다시 찾게 된 칸 국제영화제에 대해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끝까지 간다’ 이후 두 번째 초청을 받은 이선균, ‘부산행’ ‘옥자’에 이은 세 번째 초청을 받게 된 최우식도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전 세계 영화 관계자들과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