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고준-김형묵, 영혼까지 턴 예능 신고식…매력 화수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고준과 김형묵이 영혼까지 탈탈 털었다. 이들의 역대급 예능감이 웃음 핵폭탄을 선사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해피투게더4’의 시청률은 3.6%(2부 전국 기준)를 기록해 시청률 1위를 굳건히 했다. 이날 방송은 ‘배우 어벤저스’ 특집으로 꾸며져, 고준-김형묵-정은우-서유리-박진주와 스페셜 MC 황민현이 출연했다. 이 가운데 고준-김형묵이 예능 첫 출연에 거침 없이 매력을 발산했다.

‘으른(어른) 섹시’로 여심을 사로잡은 고준은 김남주와의 키스신 비화를 털어놓았다. 고준은 “김남주 선배님도 키스신 연기는 처음이었다”면서 “화면으로 보니 수위가 높았다. 김승우 선배님의 비슷한 모습만 보여도 길을 돌아갔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고준은 “인생에서 첫 번째 꿈이 신부였다”며 “수도원에 들어가기 직전, 사춘기라 이성에 눈을 떴다”고 꿈을 포기해야만 했던 이유를 공개해 웃음을 더했다.

김형묵은 김혜수와의 인연을 밝혔다. 김형묵은 “김혜수 선배님과는 영화 ‘국가 부도의 날’에 함께 출연했다”며 “어릴 적 김혜수 선배님 책받침을 갖고 있었다”고 ‘성덕’임을 인증했다. 이어 그는 “아직도 김혜수 선배님과 모니터하던 기억을 갖고 있다. 동료로 인정해주신 것 같아 너무 좋았다”며 “멜로를 찍는다면 김혜수 선배님과 찍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고준과 김형묵은 남다른 예능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고준은 “지역마다 풍기는 느낌이 있다”며 사투리 강좌를 펼치며 지역 사투리를 하나씩 선보였다. 하지만 그 차이는 고준만 느끼는 것 같다고 다른 출연진은 반응했다. 급기야 고준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사투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형묵은 박진영 모사를 펼쳤다. 박진영의 3단 표정을 단번에 파악할 수 있는 김형묵의 개인기는 폭소를 유발했다. 고준이 사투리 버전 비트박스를 하고, 김형묵은 고준을 심사하는 박진영의 모습을 재현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날의 백미는 고준과 김형묵의 영혼까지 갈아낸 댄스 파티였다. 박진주의 프리 댄스로 시작된 댄스 파티는 출연진의 흥을 한껏 고조시켰다. 이에 고준과 김형묵은 “프리 댄스에 소질이 없다”고 손사래치면서도 막상 음악이 흘러 나오자 돌변했다. 김형묵은 “기분 좋을 때 추는 춤”이라면서 출처를 알 수 없는 코믹 댄스를 선보였다. 이에 더해 그는 박진영 얼굴 모사와 함께 ‘Honey’ 댄스를 춰 안방을 발칵 뒤집었다. 이에 질세라 고준은 각종 웨이브를 섭렵하며 수준급의 춤을 선보였다.

이날 함께 출연한 정은우-서유리-박진주부터 스페셜 MC 황민현까지 맹활약을 펼쳤다. 정은우는 토크 자신감을 한껏 살리는 복고 댄스로 안방을 후끈 달궜다. 서유리는 갑상선 항진증으로 네 번의 수술 끝에 완치했으나 성형 악플에 시달렸음을 고백해 안타깝게 했다. 반면 그는 비연예인과 열애 중이라는 사실을 깜짝 고백해 축하를 받기도 했다. 박진주는 랜덤 플레이 댄스부터 고음 개인기까지 사랑스러운 매력을 폭발시켰다. 스페셜 MC 황민현은 안정적인 진행력과 뛰어난 노래 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