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결혼 11년차 배우 황효은, 오늘(2일) 새 며느리로 등장…고단한 하루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사진제공=MBC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결혼 11년차를 맞은 배우 황효은 가족이 새롭게 등장한다. 

2일 방송되는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는 황효은과 영화 프로듀서로 일하는 2살 연하 남편 김의성의 일상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남편 의성은 두 딸의 등교 준비부터 이사한 집 정리까지, 아내의 지시를 척척 따랐다. 한바탕 집 정리를 마치고 간단하게 라면을 끓여 먹기로 한 효은과 의성. 이때 효은에게 시어머니가 방문하겠다는 예고 전화를 했다. 

곧이어 부부의 집에 도착한 시어머니는 한 눈에 봐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었다. 집에 들어서자마자 집 안 곳곳을 스캔하는 시어머니 앞에 효은 역시 긴장했다. 시어머니의 말 한마디에 효은은 더욱 얼어붙기 시작하는데, 과연 그가 효은에게 던진 말은 무엇일까?

이어 시부모님의 밭일을 돕게 된 러시아인 며느리 미호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시댁 농막에 가서 밭일을 돕기로 약속했던 미호 부부. 춘천 농막에 도착한 부부와 시부모님은 미리 와있던 첫째 시이모와 둘째 시이모, 둘째 시이모부와 인사를 나눈 후 곧바로 업무 분담에 나섰다. 

미호에게 일을 시키려는 첫째 시이모에게 의 말이 끝나자마자 시아버지는 “오늘 미호는 일할 필요가 없다”라고 말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미호는 눈치를 보다 결국 밭일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가 밭일을 열심히 하면 할수록, 그 모습이 안타깝고 미안한 시아버지는 더욱 미호를 챙겼고, 때문에 시어머니는 물론이고 시이모들의 눈총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과연 미호의 고단한 하루는 위로받을 수 있었을까. 

마지막으로 시어머니의 호출에 휴일이 사라져버린 전업주부 며느리 백아영의 이야기가 담긴다. 아이들이 체험 학습을 떠난 주말, 아침 식사를 마치고 느긋하게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려던 찰나, 아영은 시어머니의 전화를 받았다. 파김치를 가지러오라는 말에 시누이집으로 향하지만, 막상 도착해보니 시누이는 파를 손질하고 있던 상황. 심지어 시누이가 갑작스레 출근을 하게 되면서 아영은 본격적으로 파김치 담그기에 나섰다고 한다. 남편 정태까지 손을 걷어붙이고 온 가족이 부엌에서 일하는 그 때, 아영은 무채를 썰다가 손을 다친다. 울상이 된 아영에게 시어머니는 충격 발언을 하고 이를 들은 아영은 마음도 베이고 만다고. 과연 아영을 아프게 한 시어머니의 발언은 무엇일까.’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2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