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문소리 “법과 판사 가깝게 느껴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문소리,배심원들

배우 문소리가 2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배심원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사진=이승현 기자

배우 문소리가 영화 ‘배심원들’을 촬영한 이후 법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2일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배심원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과 홍승환 감독이 참석했다.

문소리는 “작품을 준비하면서 여성 판사들을 만났다. 나와는 다른 사람일거라고 생각했는데 보통의 직장 여성들과 같았다. 이 영화를 하면서 판사들이 더 가깝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문소리는 “법이라는 것이 우리를 위해 존재하는 건데 우리가 그것을 너무 두려워 하고 멀리 하고 있는 건 아닌가 라고 생각했다. 국민참여재판일수록 무죄 선고 확률이 높다고 하더라. 법리와 원칙이 중요하지만 모든 사람의 마음이 그 위에 있구나 라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배심원들’은 국내 첫 국민참여재판에서 배심원으로 참여하게 된 보통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오는 15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