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안효섭, 쏟아지는 폭우 속 만남…‘오열+당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비스’ 스틸./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 박보영-안효섭이 장례식장에서 처음 마주친다.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물이다.

박보영은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흔녀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안효섭은 하위 1% 안구 테러 재벌 2세에서 남신으로 부활한 차민 역을 맡아 신선한 변신을 예고한다.

이와 관련해 ‘어비스’ 측은 2일 박보영-안효섭이 쏟아지는 폭우 속 자신의 장례식장에서 우연히 마주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보영은 안효섭의 얼굴을 의문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안효섭의 눈가에는 눈물이 잔뜩 고여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처음 만났지만 어딘가 익숙해 보이는 두 사람의 자태가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반전 비주얼 판타지를 기대케 한다.

‘어비스’는 오는 5월 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