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임주환 “독립의지로 불타고 싶었는데 일본인 役…아쉽지만 참여할 수 있어 기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임주환/조준원 기자wizard333@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MBC 드라마 ‘이몽’의 배우 임주환이 일본인 역할이라 아쉬웠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태왕사신기’ ‘사임당 빛의 일기’의 윤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임주환은 극 중 일본인 검사 후쿠다 역을 맡는다. 이에 대해 그는 “나도 이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독립의지로 뜨겁게 불타고 싶었는데 일본인 역할이라 아쉽고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이런 좋은 드라마에 참여할 수 있어서 좋았다. 스포일러일 수 있지만 ‘이런 일본인도 있었구나’ 생각하게 되실 것”이라고 했다.

‘이몽’은 오는 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