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조원상 “만남과 교류 통해 성장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슈퍼밴드’ 방송화면. /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 첫 1대1 팀 대결에서 ‘기타 싹쓸이’와 빛나는 프로듀싱 실력으로 ‘승리의 프런트맨’이 된 베이시스트 조원상이 “함께 하고 싶은 사람들뿐”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지난달 26일 방송된 ‘슈퍼밴드’에서 본선 1대1 팀 대결 중 첫 무대를 선사한 조원상 팀은 프런트맨 조원상의 ’19세 기타천재 트리오’를 모두 싹쓸이하는 파격 행보와 완벽한 프로듀싱으로 하현상 팀을 누르고 프로듀서 5인의 ‘몰표’를 얻었다.

프로듀서이자 베이시스트로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며 “콜드플레이도 반할 무대”라는 격찬을 들은 조원상은 “‘슈퍼밴드’를 통해 저희의 음악을 듣고 감동받아 주신 이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큰 힘이 된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2인조 프로듀싱 팀 ‘얘네바라’의 일원이기도 한 조원상은 “기타와 베이스를 팔고 컴퓨터를 사서 다시 음악을 시작한 것은 ‘우리가 우물 안 개구리’라는 생각 때문이었다”면서 “그런데 ‘슈퍼밴드’에 출연해 보니 여전히 ‘우물 밖의 우물 안’인 것을 깨달았다”고 놀라움을 표했다.

이 같은 과정에서 얻은 것도 많았다. 그는 “스스로 갖고 있던 고정관념과 습관이 깨졌고, 편곡의 스펙트럼이 더 넓어졌다”며 “아직 난 더 발전할 수 있고, 아직 멀었다고도 느낍니다”고 자신이 계속 성장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조원상은 “작업실에 틀어박혀 음악을 만드는 것만이 전부였는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실력자들과 좋은 친구, 동료들을 만나게 됐다”면서 “이 같은 만남과 교류가 출연 이유 중 1순위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모두 함께 하고 싶은 사람들뿐”이라며 “굳이 꼽자면 팀 대결 상대로 겨뤘던 하현상과 꼭 작업해 보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또 “퍼커셔니스트 정솔, 기프트 이주혁과도 함께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