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내달 15일 서울서 월드투어 앙코르 콘서트 개최(공식)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 서울 앙코르 콘서트 포스터/사진=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선미가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의 서울 앙코르 콘서트를 열고 자신의 생애 첫 월드투어의 마지막 무대를 꾸민다.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는 2일 오후 “글로벌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오는 6월 15일 월드 투어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의 앙코르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히며 콘서트 포스터를 공개했다.

선미는 지난 2월부터 전 세계 18개 도시에서 월드투어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를 선보이고 있다. 매회 초고속 매진과 추가 공연으로 뜨거운 인기를 증명한 그는 오는 6월 서울에서 월드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하며 19회 공연에 걸친 생애 첫 월드투어를 화려하게 마무리할 예정이다.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의 서울 앙코르 콘서트는 오는 6월 15일 서울 성동구 YES24 라이브 홀에서 펼쳐진다. 오는 17일 오후 8시 공식 팬클럽 ‘미야네’를 대상으로 선예매를 받는다. 일반예매는 21일 오후 8시부터 가능하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