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역대급 ‘빠데이’로 돌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이승환 콘서트 포스터. / 제공=드림팩토리

가수 이승환이 자신의 브랜드 콘서트 ‘빠데이’로 돌아온다. 오는 6월 15일 ‘2019 라스트 빠데이-괴물’을 연다.

‘빠데이’는 이승환과 역사를 함께 해온 오랜 팬들을 위해 펼치는 특별 공연이다. 2012년 첫 선을 보인 뒤 공연마다 기록적인 러닝타임으로 주목받았다.

이승환은 2012년 8월 ‘빠데이’ 첫 공연에서 게스트 없이 5시간 40분 동안 52곡을 불러 공연계의 새 역사를 썼다. 이후 2015년 ‘빠데이-26년’에서는 6시간 21분간 66곡을 열창했다. 2016년 ‘빠데이7’에서는 77곡, 8시간 27분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선보인 ‘빠데이X2 너만 오면 돼’에서는 이틀에 걸쳐 순수 공연 시간만 12시간 17분, 114곡을 부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승환은 공연 시간을 경신하는 것뿐만 아니라 완성도 높은 구성과 이색 연출로 관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이번 ‘빠데이-괴물’은 단일 공연에 10시간이라는 놀라운 공연 시간을 예고해 팬들의 기대를 한껏 높였다. 공개된 포스터 공지에는 “더 이상의 증명은 무의미 하다. 이번이 마지막이다. 이번엔 10시간”이라는 문구를 담았다. 더불어 “기록 경신을 위한 시간 떼우기 식의 공연은 하지도 않으며 용납하지도 않는다. 이승환 빠들이 인정하는 극강의 난이도 곡들을 배치했으며, 예의 격렬한 움직임도 배제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 관계자는 “30년 내공을 지닌 이승환과 이승환의 최고의 팬들이 펼쳐내는 국내 유일무이한 공연이 될 것이다. 탄탄한 내실의 특별한 공연을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했다.

오는 10일 오후 8시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