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악천후 속 1시간만 완판 예고 ‘전화위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사진제공=tvN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 두 번째 장사 결과와 새로운 메뉴 ‘차돌짬뽕’이 공개된다.

2일 방송되는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는 LA 시청 앞 장사 개시와 동시에 폭우가 쏟아지며 위기를 맞았던 ‘복스푸드’의 반전 스토리가 펼쳐진다. 뜻밖의 날씨에 멤버들 모두 근심에 빠진 것도 잠시, 이연복의 시그니처 메뉴인 전설의 ‘복만두’와 회오리 불 맛 ‘볶음밥’이 무서운 속도로 팔려나가기 시작한 것. 비를 피해 점심을 ‘to go’하는 근처 직장인 덕분에 판매 시작 1시간 만에 완판이 예상됐다. 악천후가 불러온 나비효과의 결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LA 할리우드의 북부 ‘노스 할리우드’로 이동한 ‘복스푸드’의 세 번째 장사 메뉴 ‘차돌짬뽕’이 첫선을 보인다. 매콤한 국물에 야들야들 차돌박이 토핑을 듬뿍 얹은 ‘차돌짬뽕’으로 미국인들의 입맛 저격에 나서는 것. 중국에서 아픈 경험을 겪었던 짬뽕이 과연 미국에서는 먹힐 수 있을지, 현지인들은 어떤 평가를 내릴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차돌짬뽕’을 내세운 ‘복스푸드’와 현지 푸드트럭과의 불꽃 튀는 배틀도 펼쳐진다. ‘푸드트럭의 본고장’ 미국에서 라이벌 업체와의 첫 대결을 앞두고 분투하는 멤버들의 열정적인 모습이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메뉴 선정부터 가격 결정까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복벤져스’가 치열한 생존 경쟁에서 살아남을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