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의 참견’ 황광희, 어릴 적 어버이날 선물의 정체는?…참견러들 ‘울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쇼핑의 참견’ 스틸./사진제공=KBS Joy

KBS Joy 예능 ‘쇼핑의 참견’에서 황광희가 어버이날 추억을 회상한다.

2일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에서는 어버이날 선물 의뢰가 등장한다. 이에 5MC들은 어버이날에 얽힌 어린 시절 추억을 떠올린다.

특히 황광희가 초등학생 때 드린 어버이날 선물에 참견러들의 시선이 집중된다. 부모님을 위해 용돈을 모아 선물을 준비했다는 그의 순수하고 사려 깊은 면모가 담겨 있어 참견러들을 울컥하게 만든다.

이어 민경훈이 “부모님들은 생선 살코기 대신 머리를 드신다”고 하자 이상민은 “머리 맛있더라”며 감동 대신 유쾌한 폭소를 안겨 분위기를 전환한다.

참견러들 중 유일하게 80년대를 살았던 이상민과 돈 없던 학생 때의 송해나가 각각 추억 가득한 사연을 공개해 따스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웃음과 감동의 어버이날 선물은 2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