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달리기’, 격려와 응원 담은 재즈 발라드로 재탄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달리기’ 재킷. / 제공=에잇디크리에이티브

가수 겸 프로듀서 윤상의 ‘달리기’가 재즈 발라드 곡으로 다시 태어난다.

2일 에잇디크리에이티브에 따르면 음악 프로듀서 진보는 윤상의 ‘달리기’를 리메이크했다. 가수 자이언티, 조원선과 호흡을 맞춘 리메이크 음반을 오는 3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리메이크 음반 ‘KRNB’ 시리즈를 내놓고 있는 진보는 윤상 작곡, 박창학 작사의 ‘달리기 ‘를 재즈풍 발라드 장르로 재해석했다. 재즈밴드 윤석철 트리오의 연주 위에, 조원선과 자이언티의 목소리를 얹어 도시적인 세련미와 따뜻함을 녹였다고 한다.

조원선은 그룹 롤러코스터의 보컬로 펑크, 팝, 라틴, 등 다양한 음악을 장르를 자신만의 세련된 분위기로 풀어내 주목받고 있다. 자이언티는 역시 이번 ‘달리기’에서 특유의 따뜻하고 섬세한 가창력을 뽐냈다.

진보는 “자이언티와 스튜디오에서 녹음을 수십 번 이상 반복하던 중 우연히 재즈 감성의 멜로디가 나왔는데 여기서 영감을 받아 ‘재즈보컬’ 스타일로 방향을 잡았다”며 “이전에는 들어보지 못한 새롭고 성숙한 자이언티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곡의 가사를 통해서 현대인들에게 위로와 힘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스트링 편곡에는 태연, 아이유, 소녀시대, 동방신기, 샤이니 등과 작업한 이나일이 참여했다.

또한 박창학 작사가는 새롭게 나온 ‘달리기’에 대해 “원곡이 비관적인 결론을 담고 있다는 음모론이 있었으나 이번 버전에선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가 잘 표현돼 좋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