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 앳 더 디스코, ‘2019 빌보드’ 톱 록 송 수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일(현지시간) 생중계된 ‘2019 빌보드뮤직어워즈’ 방송화면.

밴드 패닉 앳 더 디스코가 ‘2019 빌보드뮤직어워즈’에서 ‘톱 록 송’을 수상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뮤직어워즈(BBMA)’에서였다.

패닉 앳 더 디스코는 ‘High hopes’로 ‘Sit next to me(포스터 더 피플)’,’Natural(이매진 드래곤스)’, ‘Whatever it takes(이매진 드래곤스)’, ‘Broken(러블리더밴드)’와 톱 록 송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패닉 앳 더 디스코는 “아무것도 준비 못해서 바보같이 느껴진다. 이런 기회를 준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며 팬들, 가족, 지인들에게 감사함을 드러냈다.

현재까지 톱 알앤비 아티스트에 엘라 메이, 톱 록 아티스트에 이매진 드래곤스, 톱 빌보드 200 앨범에 드레이크, 톱 뉴 아티스트에 쥬스 월드, 톱 듀오·그룹에 방탄소년단, 톱 메일 아티스트에 드레이크, 톱 랩 송에 카디비, 톱 컨트리 송에 베베 렉사, 톱 록 송에 패닉 앳 더 디스코가 수상했다. 머라이어 캐리는 ‘빌보드 아이콘 어워드’를 받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