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시즌1과의 차별점은?…“맹목적 믿음으로 변해가는 ‘과정’에 초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구해줘2’ 스틸. /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가 한층 강력해진 캐릭터와 탄탄해진 이야기로 돌아온다.

오는 8일 첫 방송되는 ‘구해줘2’는 영화 ‘도어락’을 통해 장르물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권 감독이 연출을, 신예 서주연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했다.

‘구해줘2’는 전작과는 다른 세계관과 캐릭터다. 이 감독은 “‘구해줘2’는 사이가 좋던 마을 사람들이 맹목적인 믿음으로 변해가는 ‘과정’에 초점을 맞춘다”라고 말했다. 그는 원작을 드라마적으로 재구성했음을 강조하며 “캐릭터마다 갖고 있는 욕망과 약점, 그 약점을 메우기 위한 의지, 그 의지를 이용하는 사이비에 관한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에서는 사이비 교주가 마을을 장악한 상태로 이야기가 시작됐다면, ‘구해줘2’는 마을 사람들이 사이비의 등장으로 인해 변하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 감독의 설명처럼 ‘구해줘2’는 종교의 이름을 빌어 사기를 치는 사이비들의 이야기다. 제작진은 “욕망을 가진 사람들이 ‘사이비’에 어떻게 빠져들어 가는지, 나아가 사기꾼들에 의해 종교가 어떻게 이용되는지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과정은 헛된 믿음에 도전하는 김민철(엄태구 분), 마을에 종교 단체를 세우려 하는 의문의 남자 최경석(천호진 분), 그가 세우는 종교에서 희망을 찾으려 하는 김민철의 여동생 김영선(이솜 분), 최경석의 제안으로 마을에 온 성직자 성철우(김영민 분) 등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이끌어간다. 전 시즌에서는 사이비에 빠진 마을을 구하기 위해 분투하던 한상환(옥택연 분)의 4인방이 있었다면, ‘구해줘2’에서는 아무도 자신을 믿어주지 않지만 마을이 사이비에 장악되는 걸 두고 볼 수 없어 홀로 분투하는 ‘미친 꼴통’ 김민철이 활약한다.

‘구해줘2’는 주연뿐 아니라 드라마의 배경인 월추리 마을 사람들 모두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이 감독은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마다 각자의 이야기와 사연을 가지고 있다. 모든 사람이 중요한 드라마”라고 말하며 “캐릭터 개개인의 역할과 사연도 중요하고, 그들이 가진 욕망과 약점도 입체적이다. 이런 다양성이 ‘구해줘2’만이 가지고 있는 강점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과의 차별된 모습으로 기대를 높이는 ‘구해줘2’는 오는 8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