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만 챙기고 가”…’정법’ 박우진, 하성운 도움 받아 ‘정글 짐싸기’ 완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에서 박우진의 짐싸기 셀프캠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11일 처음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은 워너원 박우진, 구구단 미나, 아이콘 비아이, 레드벨벳 예리 등이 출격한다. 이에 지난주 미나에 이어 박우진의 사전 짐싸기 셀프캠이 공개됐다. 

영상 속 우진은 줄무늬 잠옷을 입고 짐 싸기에 들어갔다. 평소 ‘정글의 법칙’을 보면서 필요한 물건을 연구했다는 우진은 파이어스틸, 도끼, 칼, 비상 의약품, 선크림, 그리고 팬들이 준비해준 벌레 차단제까지 꼼꼼히 챙겼다.

이어 우진은 정글 선배, 워너원 하성운에게 더 필요한 물건이 있는지 도움을 요청했다. 전화 속 성운은 다짜고짜 “가방에 있는 거 다 빼!”라고 말해 우진을 당황시켰다. 긴장한 우진에게 성운은 다 필요없고 “자신감만 챙기고 가면 돼”라고 말했다. 또 우진이 드라이 샴푸를 챙겼다고 말하자 “필요없어. 머리 못 감아”라고 충고해 큰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성운은 “우진이 넌 잘 할 거야”라며 따뜻한 응원 메시지를 전해줬다. 

성운 덕분에 긴장이 풀린 우진은 노동요(?)를 부르며 정글에서 입을 옷을 챙겼다. 마지막으로 우진은 선배의 조언대로 “‘자신감’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며 팬들에게 ‘정글에서 만날 것’을 예고했다.

박우진의 정글 짐싸기 셀프캠 영상은 홈페이지 및 SBS 유튜브 공식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정글’은 오는 11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